기획

본문 바로가기

메인 롤링

사이트 내 전체검색
기획
[月刊시사우리]신대방역세권 재개발은 신대방역세권 재개발은 서울시 동작구 신대방동 600-14번지 일대 5만8천747㎡를 재개발 사업으로 조합이 설립되면, 이곳에 지하 5층부터 지상 30층까지 아파트 1천 800여 세대와 부대복리시설이 건립될 예정으로,지난 2020년 11월 5일 동작구청으로부터 재개발정비사업 조합설립추진위원회 구성을 승인받아, 일부 토...
2024-02-23 14:54:17
윤진성 기자
[月刊시사우리]광열하는 햇살에도 그늘은 존재한다. 살갗이 따갑고 미간에 흐르는 땀방울에 두 눈을 뜨지 못해도 간절한 마음으로 찾은 그늘에 기대면 잠시나마 막혔던 숨이 뚫리는 듯하다.   목적지를 향해 무거운 발걸음을 옮겨야 하지만 그늘이 준 선심에 땀을 훔치고 다시 길을 걷는다.   공동주택 화재도 이와 유사하다. 시뻘건 화염이 분출되는 화재가 발생하...
2024-02-19 10:34:31
윤진성 기자
[月刊시사우리]최근 전국적으로 겨울철 난방기구 사용 부주의로 인한 아파트 화재가 잇따라 발생하여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전기장판 및 전기난로 등 전기제품을 장시간 켜놓으면 열이 빠져나가지 못하고 과열되어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   화재가 발생하면 주택인 경우 신속한 대피가 중요하다. 하지만 아파트 경우라면 말이 달라진다. 아파트 화재 시 발생한 ...
2024-02-18 11:09:39
윤진성 기자
[月刊시사우리]핫템이나 인싸가 되는 '유명맛집'은 많지만 '유명한 맛'을 가진 음식점은 대한민국에서 이곳이 유일할 것 같다. 을지로 3가역 8번 출구와 잇닿아있는 동경우동집이다.(서울 중구 충무로 48 1층)우동이라는 음식만 떠올려도 고향가는 길에 기차역에서 기차가 잠시 정차할 때 후르륵 한 그릇을 비워낸 그 때를 떠올리며 입맛을 다시는 분도 계실 것...
2024-02-13 17:18:20
윤진성 기자
[月刊시사우리]세상에 없는 맛이 있을까?개인적으로 세상에 없는 맛이라는 평을 싫어한다. 이 말이 주는 느낌이 너무 진부적이거니와구체적이고 디테일한 맛을 일반적 원리로 표현하는 귀납적 방식이 맘에 들지 않아서 가급적 지양하고 있다. 그런데 이 맛은 달리 표현할 길이없기에 불과하게 "세상에 없는 맛"으로 소개할까 한다.우리 국민과 국토를 지키는 육.해.공...
2024-02-12 13:20:04
윤진성 기자
[月刊시사우리]새날이 밝았습니다.새해가 되면 행운과 무병장수를 기원하고 나이를 한살 더 먹었다는 의미로 떡국을 먹는 관습이 있습니다.하지만 쌀이 귀한 곳에서는 떡국을 만들어 먹기 어려워 어디서나 잘자라 쉽게 구할 수 있는 메밀로 국수를 만들어 먹으면서 '해 넘기기 국수'라고 부르며 떡국을 대신했습니다.메밀면은 가늘고 긴 모양처럼 장수하기를 바라는 기원...
2024-02-11 12:35:55
윤진성 기자
[月刊시사우리]일상에 지친 지인들과 함께 무작정 여행을 떠났다.2024년 갑진년(甲辰年) ‘용(龍)의 해’ 서울에서 연초 여행길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는 바다의 맛을 느낄 수 있는특별한 장소인 고흥군 녹동항을 향해 달렸다.서울에서 똬리를 틀고 사는 지인들에게 지친 마음을 뚫어 줄 수 있는 힐링 장소로 고흥 녹동항을보여 주고 싶었다.고흥 녹동항은 제주...
2024-01-25 14:25:11
윤진성 기자
[月刊시사우리]리얼리즘의 극한에는 폭력이 잠재해 있다. 마르크스나 레린은 리얼리즘의 숲 속에 숨겨놓은 인티파다라는 무장봉기와 혁명의 선동자들을 노동자PD에서 다중NL로 옮겨가면서 선동을 부채질해 왔다. 21세기에 들어서면서 자본의 증대로 비만해진 노동자나 대중은 점점 나태해져 간다는 사실을 간파하지 못했다.    ▲이상규 경북대명예교수,시인     ©月...
2024-01-25 10:31:00
이상규 경북대명예교수,시인 기자
[月刊시사우리]며칠 전 보도를 통해 전남 초등학교 46곳이 올해 신입생이 없고 폐교도 5곳이 넘는다는 내용을 보았다. 초등학교 예비소집 대상은 12,510명으로 지난해 14,289명 보다 12% 감소했으며 농어촌지역 고령화 추세는 가속화되고 있다.    현재 필자의 자녀가 필자가 다녔던 초등학교를 다니고 있는데, 약 30년 전 12개 반에서 지금은 한...
2024-01-19 10:06:28
윤진성 기자
[月刊시사우리]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22대 총선 승리를 위해 치열한 인재영입을 위한 정치 바람에 국민은 언제나 순풍을 기대한다.   ▲시사우리신문 안기한 발행인     ©e시사우리신문 편집국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신선한 인재는 화려한 스펙 보다 귀한 인성을 갖춘 인재가 더 좋은 세상을 만들 확률이 높다는 것을 국민은 먼저 알고 있음을 이젠 정치인들...
2024-01-15 15:46:00
안기한 발행인 기자
[月刊시사우리]길을 가다 보면 길을 걸으면서 담배를 피우면서 걷는 사람이나 흡연구역에 설치된 재떨이가 무색하게 담배꽁초들이 바닥에 널브러져 있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다. 담배꽁초는 건조한 나뭇잎이나 종이에 불이 붙어 화재 나 산불을 발생시키는 원인 중 하나이다.   최근 5년간 전남지역 화재발생 가운데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전체의 62.6%(2,38...
2024-01-08 14:11:23
윤진성 기자
[月刊시사우리]광양읍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관내 독거노인, 중증 장애인 등 주거환경이 열악한 저소득 취약계층 주거환경개선 사업을 2023년 한해동안 총 79가구에 도색 및 도배, 장판, 화장실 신축, 방충문 교체, 씽크대, 전기 정비 점검, 누수 보수 등 지역 봉사단체 및 기관과 연계하였고, 취약계층가구 주거청소는 5가구와 저장강박 의심 2가구에 실시하...
2023-12-30 13:20:35
윤진성 기자
[月刊시사우리]이 나라는 썩은 정치부터 문제다. 정치가 바뀌려면 국회부터 혁신되어야 한다. 썩은 것을 도려내지 않으면 국민은 영원히 시궁창 속에서 살아가야 할 것이다.   ▲시사우리신문 안기한 발행인     ©e시사우리신문 편집국 혁신하자며 윤석열 대통령 혼자 말로만 떠들어 봤자, 혁신은 절대 혼자 할 수 없다. 모든 정치인들이 권력 욕심을 내려놓고 ...
2023-12-17 21:10:00
안기한 발행인 기자
[月刊시사우리]1982년 윤수일의 히트곡 아파트가 나올 당시만 해도 5% 남짓만 거주하는 특별한 거주지, 부유층 거주지의 느낌이 있었으나 많은 인구를 수용할 수 있고 경제적이며 보안에 좋은 장점 등으로 1980년대 후반 이후 아파트 거주 인구가 폭증하고 꾸준히 증가해 2020년 아파트 거주 비율은 56.86%(국가통계포털)로 나타났다. 즉, 아파트는 ...
2023-12-13 12:15:01
윤진성 기자
[月刊시사우리]경남FC가 설기현 감독 후임으로 2018년 아산 무궁화FC 감독을 맡아 최연소 K리그 감독 기록을 남긴 박동혁 감독을 지난 5일 선임했다. 선수시절 센터백으로 높은 기량을 보였으며, 전북 현대, 울산현대, 감바오사카에서 선수생활을 한 박 감독은 취임 직후  "안정된 수비를 기반으로 한 공격 지향적인 축구로 경남을 꼭 1부리그로 올리겠다"는 자...
2023-12-08 17:04:00
안강민 기자
[月刊시사우리]본격적인 추위가 찾아오면서 난방용 전기 사용이 많은 축사 및 농가 하우스 농민들이 화재로부터 긴장을 하고 화재예방에 귀를 기울일 시기가 왔다. 지난 11월 13일 곡성군 오산면 단사리에서는 전기원인으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해 돼지 2,500마리가 소실됐고, 같은 날 영암군에서는 양계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닭 8만여마리가 폐사됐다.   지난...
2023-12-06 08:52:39
윤진성 기자
[月刊시사우리]천고마비(天高馬肥)의 계절인 가을이 지나가고, 한 해를 마무리하는 또한 시작하는 겨울이 성큼 우리에게 다가왔다. 이 시기는 추운 날씨에 야외 활동보다 실내 활동 시간이 늘어나고 각종 난방기구의 사용이 급격하게 증가해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서 안전수칙 준수와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소방청 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겨울철 3대 전기 난...
2023-11-27 08:39:15
윤진성 기자
[月刊시사우리]우리나라 주택의 77%는 아파트 · 다세대주택 · 연립주택 등 공동주택 형태로 이뤄져 있다. 소방청 통계에 따르면 공동주택 화재는 작년 전체 화재 38,639건의 12.2%인 4,719건이고 인명피해는 560명으로 전제 화재 피해자 중 24.5%나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공동주택 화재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2018년 8월부터 소방기본...
2023-11-24 09:31:00
윤진성 기자
[月刊시사우리]경남 하동으로 귀농한 다문화 가수 헤라(본명 원천)가 하동군을 극찬하며 "산과 바다가 어우러지고 섬진강이 흐르는 농.특산물 고장인 하동군은 숲이 많고 환경이 좋아 귀농.귀촌 지역으로 최고"라고 말하면서 6차산업 성공을 다짐했다. ▲경남 하동으로 귀농한 다문화 가수 헤라(본명 원천)     ©月刊시사우리 편집국 지난 3년 전 경남 하동군 진...
2023-11-21 11:13:00
안강민 기자
[月刊시사우리]11월은 불조심 강조의 달이다. 춥고 건조한 날씨로 화기취급이 증가하면서 화재가 자주 발생하는 시기이기 때문이다.   특히, 따뜻한 겨울을 보내기 위해 사용하는 전기제품 사용 부주의로 화재가 발생, 소중한 재산과 인명피해로 이어질 때 그 안타까움은 더하다.   ‘겨울철 3대 전기제품’은 전기히터, 전기장판, 전기 열선 등이 있는데 목숨까...
2023-11-20 09:30:34
윤진성 기자
게시물 검색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본사: 07237 서울 영등포구 국회대로 780 620호ㅣ지사:경남 창원특례시 마산합포구 산호동5길 18 2층 ㅣ대표전화 : 0505) 871-0018ㅣ 팩스 : 070) 4300-2583 ㅣ제호:e시사우리신문ㅣ 등록번호: 서울 아00974 ㅣ등록일자: 2009년 9월 21일ㅣ발행/편집인:안기한 ㅣ편집국장:김호경ㅣ법률고문:박종호 변호사ㅣ청소년보호책임자:황미현 ㅣ기사배열책임자:안기한ㅣㅣ제호:月刊시사우리ㅣ 등록번호: 창원 라 00036 ㅣ등록일자: 2021년 6월 21일ㅣ발행/편집인:안기한 ㅣ e시사우리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을 금합니다.ㅣ 자매지:LBMA STAR,경남우리신문,타임즈창원 ㅣ 기사제보 : agh0078@naver.com
Copyright ⓒ 2017 月刊시사우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