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재명대로, 김건희 여사대로 쌍특검 해야" | 정치이슈

본문 바로가기

메인 롤링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이슈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재명대로, 김건희 여사대로 쌍특검 해야"
기사입력 2022-09-14 19:54   최종편집 경남우리신문
작성자 김기백

본문

[月刊시사우리]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14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가장 공정한 것이 특검"이라면서 "이재명은 이재명대로, 김건희 여사는 김건희 여사대로 쌍특검으로 보내자"고 밝혔다. 

33480567_78uGdbil_6464887a6713aa40c129eb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e시사우리신문 편집국


박 전 원장은 그러면서 "여야 영수회담에서 대통령과 제1야당 대표는 경제·물가·외교 문제 하는 것이 옳다"고 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도 빨리 만나자고 하지 않았느냐"며 "여당 대표가 같이 만나자고 했는데 그건 말씀이 안 되는 것이다. 여당 대표야 매일 만날 것 아닌가"라고 설명했다.

또한 박 전 원장은 오는 28일부터 예정된 윤 대통령의 해외 순방에 김 여사가 반드시 동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전 원장은 "대통령의 해외순방에 모든 관례가 부인들이 동반한다. 같이 방문하는 것이 원칙"이라면서 "비즈니스 트립, 1박2일 이런 것 같으면 모르겠지만"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영국에 엄청난 조문객들이 오기 때문에 대통령도 버스로 움직여야 돼 굉장히 문제가 되겠지만 그래도 당연히 영부인하고 함께 가야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 여사가 장례식 참석 외 다른 일정이 없다는 대통령실의 발표에 대해서는 "조문사절로 가기 때문에 대통령도 특별히 다른 것은 없는 것으로 안다"면서 "김 여사는 당연히 조문 참석 외에는 특별한 일정이 없다고 한 것으로 저는 안다"고 언급했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이 전날 수석·비서관·행정관 등 전 직원이 참석한 조회를 진행한 데 대해서는 "김 실장이 120일 만에, 4개월 만에 처음 조회를 했다고 해서 깜짝 놀랐다"라며 "저도 비서실장을 했고 매월 조회를 한 번씩 했다. 기강도 항상 주의시키고, 업무 태도나 화목도 (점검)하고 그러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120일 만에 처음 했으니까 기밀을 밖으로 유출하고 그 꼴 아니었는가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스토리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인쇄하기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본사: 07237 서울 영등포구 국회대로 780 620호ㅣ지사:경남 창원특례시 마산합포구 산호동5길 18 2층 ㅣ대표전화 : 0505) 871-0018ㅣ 팩스 : 070) 4300-2583 ㅣ제호:月刊시사우리ㅣ 등록번호: 창원 라 00036 ㅣ등록일자: 2021년 6월 21일ㅣ발행/편집인:안기한 ㅣ ㅣ제호:시사우리신문ㅣ 등록번호: 서울 다01388 ㅣ등록일자: 2009년 3월 4일ㅣ발행/편집인:안기한 ㅣ편집국장:김호경ㅣ법률고문:박종호 변호사ㅣ청소년보호책임자:황미현 ㅣ기사배열책임자:안기한ㅣ月刊시사우리와 주간신문 시사우리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을 금합니다.ㅣ 자매지:LBMA STAR,경남우리신문,타임즈창원 ㅣ 기사제보 : agh0078@naver.com
Copyright ⓒ 2017 月刊시사우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