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과 상식으로 탄생한 윤석열 정부, 시작부터 공정과 상식 버리나.. | 정치이슈

본문 바로가기

메인 롤링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이슈
공정과 상식으로 탄생한 윤석열 정부, 시작부터 공정과 상식 버리나..
야합으로 단수공천 주도한 정우택 구태정치인은 즉각 사퇴해야
기사입력 2022-04-14 17:05   최종편집 경남우리신문
작성자 정성남

본문

[시사우리신문]공정과 상식으로 탄생한 윤석열 정부가  6.1지방선거 공천과정 시작부터 공정과 상식 버리고 있다는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특히 시.군 공천권을 가지고 있는 당협위원장들의 밀실공천이 전국적으로 확산되면서 구태정치 구린내가 진동하면서 야권 후보들의 거센 반발이 일고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 단양군수 후보로 공천을 신청했던 김문근·김광표 예비후보는 "충북도당의 단양군수 후보 단수공천 결정은 원칙에 위배되는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1949227467_a6MpI1cs_b1794203d34bf6e5b80b
▲14일 단양군청 브리핑룸에서 국민의힘 김문근, 김광표 단양군수 예비후보가 충북도당의 단양군수 후보 단수공천에 반발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e시사우리신문 편집국

14일 단양군청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두 예비후보는 "이준석 대표와 엄태영 제천·단양 당협위원장은 다수의 공천 신청자가 있으면 반드시 경선을 하겠다고 천명했다"며 "당선 가능성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단수후보를 공천했다는 도당의 결정은 잘못됐다"고 말했다.

 

또 "공천심사 위원장이 참석하지 않은 상태에서 공심위가 열렸고, 두 후보는 여론조사 실시를 전혀 모르고 있었다"라며 "류한우 군수는 여론조사 시점을 정확히 알고 있어 도당 공심위의 공정성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두 후보는 "책임당원 확보와 오랜 기간동안 당을 위해 헌신했는데도 경선 기회조차 주지 않은 것은 류한우 군수 측과 정우택 도당위원장 간의 음모이며 모종의 흑막에 의한 비겁한 행태"라며 류 군수와 정 위원장을 싸잡아 비난했다.

 

1949227467_pGbxUs1S_0a7ddb1c81492c5e85e9
▲국민의힘 김문근, 김광표 단양군수 예비후보     ©e시사우리신문 편집국

특히 "도당은 엄태영 당협위원장과 최소한의 협의도 전혀 없었다"면서 "중앙당 공관위와 도당 공심위는 단양군수 공천 심사에 대한 재심을 즉각 실시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3일 이내에 재심이 수용되지 않으면 두 후보는 단일화해 지지군민과 당원들과 함께 부득이 중대 결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며 집단 탈당 가능성을 시사했다.

 

  

두 후보는 "야합에 의해 단수공천한 구태정치인 정우택 도당위원장의 즉각 사퇴를 촉구하는 바이며, 졸속처리된 충북도당 공심위의 부당한 행태에 도저히 승복할 수 없으므로 단양군수 후보는 경선방식으로 결정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문근 예비후보가 확보한 책임당원은 단양지역 당원의 40%에 이르고, 김광표 예비후보도 지난 20년간 당을 위해 희생했다"고 강조하면서 "지난 1~2월 두 예비후보가 각각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김문근 예비후보가 가장 높은 지지율을 보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충북도당 관계자는 "국민의당과 아직 합당하지 않은 상황이어서 국민의당 몫 공심위원 2명 없이 7명으로 공심위를 운영한 것"이라며 "공천 심사를 위한 여론조사 일정은 신청자들에게 미리 알려줄 수 없고, 이를 공표하는 것도 금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단양군수 후보로 단수공천된 현 단양군수 류한우 군수는 음주운전 전력이 있고, 74세의 고령임에도 불구하고 3선에 도전하게 되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스토리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인쇄하기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본사: 07237 서울 영등포구 국회대로 780 620호ㅣ지사:경남 창원특례시 마산합포구 산호동5길 18 2층 ㅣ대표전화 : 0505) 871-0018ㅣ 팩스 : 070) 4300-2583 ㅣ제호:月刊시사우리ㅣ 등록번호: 창원 라 00036 ㅣ등록일자: 2021년 6월 21일ㅣ발행/편집인:안기한 ㅣ ㅣ제호:시사우리신문ㅣ 등록번호: 서울 다01388 ㅣ등록일자: 2009년 3월 4일ㅣ발행/편집인:안기한 ㅣ편집국장:김호경ㅣ법률고문:박종호 변호사ㅣ청소년보호책임자:황미현 ㅣ기사배열책임자:안기한ㅣ月刊시사우리와 주간신문 시사우리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을 금합니다.ㅣ 자매지:LBMA STAR,경남우리신문,타임즈창원 ㅣ 기사제보 : agh0078@naver.com
Copyright ⓒ 2017 月刊시사우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