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문침' 전문가 및 국제공인침구사 이병환 원장, 경남에 트라우마 중독 및 해독 통합무료 치유를리닉 건립 | 기획보도

본문 바로가기

메인 롤링

사이트 내 전체검색
기획보도
'항문침' 전문가 및 국제공인침구사 이병환 원장, 경남에 트라우마 중독 및 해독 통합무료 치유를리닉 건립
기사입력 2022-09-21 14:14   최종편집 경남우리신문
작성자 안강민

본문

[月刊시사우리]의료 사각지대에서 참봉사 활동을 실천하고 있는 '항문침' 전문가 및 국제공인침구사 이병환 원장이 경남에 트라우마 중독 및 해독 통합무료 치유를리닉 건립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대한노인회 의료봉사원 원장으로 활동하면서 한국노인의 전화 자살예방 무료 상담클리닉을 운영하고 있다.  

 

1949227467_CG1NQ0cF_ab8577bd015d030f6638
▲'항문침' 전문가 및 국제공인침구사 이병환 원장이 경남에 트라우마 중독 및 해독 통합무료 치유를리닉 건립을 준비하고 있다.     ©月刊시사우리 편집국



현재 준비하고 있는 트라우마 중독 및 해독 통합무료 치유를리닉에서는 중독자와 폭력피해자를 구분하여 치유하고 트라우마 무료 치유 및 치유사 양성을 위해 준비하고 있다.

 

중독자 분류로는 ▲정신질환 및 도박중독▲스포츠게임 및 게임중독▲인터넷 및 휴대폰중독▲도벽▲알콜중독▲카페인중독▲마약중독▲흡연중독으로 나눠진다. 폭력 피해자 분류에는 ▲가정폭력▲학교폭력▲학원폭력▲성폭력을 치유한다.

 

이 원장은 "백세시대 백만노인들이 두려워 하는 질환이 중풍치매"라며"중풍치매도 사전 예방과 재활 치유가 필요 함으로써 중풍치매 무료 치유 센타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하면서"우리나라 노인 및 청소년 자살률 이 전세계에서 1위를 하고 있다"며"자살 예방 무료 상담 클리닉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1949227467_B9jWEnmo_c358a0ff926a74102297
▲이병환 원장이 대한노인회 의료봉사원 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月刊시사우리 편집국




이 원장은 경남 산청군 출신으로 자신의 출신지역에만 국한 하지 않고 항문침 중풍치매예방 및 치료전문 의료봉사에 매진하고 노인정, 복지관, 전통시장 및 주택, 아파트 단지 등으로 찾아가는 전국적인 의료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한 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 치유자문위원, 한국학교폭력예방협의회 치유원장, 뇌신경치료전문항문침협회 원장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뇌신경마비 치료 또는 중풍치매예방 및 치료용 항문침 침구 특허를 취득하여 의료사각지대의 의료고충 해소에도 발벗고 나서고 있어 각박한 세상에서 자신의 특기를 베푼다는 것은 쉽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봉사정신으로 인해 지역에서도 인정을 받고 있다. 

 

한편 이 원장은 지난 6월 실시된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산청군수로 출마해 중풍치매예방 및 치유 연구개발하여 산청군에 전세계에서 최고 큰 힐링치유 및 중풍치매예방 및 치유 센터를 건립 하는 것이 최고의 목표라고 밝힌바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스토리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인쇄하기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본사: 07237 서울 영등포구 국회대로 780 620호ㅣ지사:경남 창원특례시 마산합포구 산호동5길 18 2층 ㅣ대표전화 : 0505) 871-0018ㅣ 팩스 : 070) 4300-2583 ㅣ제호:月刊시사우리ㅣ 등록번호: 창원 라 00036 ㅣ등록일자: 2021년 6월 21일ㅣ발행/편집인:안기한 ㅣ ㅣ제호:시사우리신문ㅣ 등록번호: 서울 다01388 ㅣ등록일자: 2009년 3월 4일ㅣ발행/편집인:안기한 ㅣ편집국장:김호경ㅣ법률고문:박종호 변호사ㅣ청소년보호책임자:황미현 ㅣ기사배열책임자:안기한ㅣ月刊시사우리와 주간신문 시사우리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을 금합니다.ㅣ 자매지:LBMA STAR,경남우리신문,타임즈창원 ㅣ 기사제보 : agh0078@naver.com
Copyright ⓒ 2017 月刊시사우리. All rights reserved.